의류건조기·식기세척기 등 청정가전 수출 고공행진, 최대수출국은 미국

룩스코리아소식 승인 2020.10.30 08:36 의견 0
28일 관세청이 발표한 연도별 청정가전제품 수출 현황 (자료=관세청)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에도 불구하고 청정가전 수출이 호조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관세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 제품의 지난 9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22.5~71.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수출액이 8.6% 감소한 것과는 크게 대조를 보였다. 코로나 장기화와 가정에 머무는 시간 증가로 의류건조기, 식기세척기, 공기청정기, 진공청소기 등 이른바 청정가전의 수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의류건조기는 올해 9월까지 지난해 동기 대비 26.9% 증가한 5억6000만달러를 수출했다. 건조는 물론 탈취와 살균 등 기능까지 더하면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다.

식기세척기는 올해 9월까지 22.5% 증가한 1억7000만달러를 수출했다. 외출자제, 재택근무 등으로 식사를 집에서 해결하며 식기 사용이 늘어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공기청정기(59.3%)와 진공청소기(71.5%) 역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공기질과 청결 유지에 신경을 쓰면서 수출이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 영향을 크게 받은 4~5월 일부품목 수출이 다소 주춤했지만 6월부터 전반적으로 크게 반등하면서 실적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 연간 수출도 모두 최대치가 기대된다.

올해 들어 수출이 증가한 주요 청정가전의 최대 수출국은 미국으로 의류건조기(비중 76.7%), 식기세척기(61.6%), 공기청정기(39.9%), 진공청소기(42.5%) 모두 가장 많이 수출되고 있다.

의류건조기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수출액이 미국이 4억2000만달러, 캐나다 5000만달러로 북미가 전체 수출의 약 86.3%를 차지한다.

식기세척기는 중동지역과 호주로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중동지역은 아랍에미리트가 99.1%, 사우디아라비아가 125.3% 증가했고 호주는 69.9% 증가해 상승세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아랍에미리트, 호주, 사우디아라비아는 1~9월 수출이 벌써 지난해 수출규모를 넘어서 최근 이들 지역에서 한국산 제품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공기청정기는 대미 수출을 제외하면 황사·미세먼지가 문제가 되고 있는 아시아 수출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말레이시아가 51.5%, 홍콩이 229.6% 증가하는 등 아시아 지역으로 수출이 61.6% 급증해 이미 9월까지 수출액이 지난해 수출기록을 추월하면서 역대 최고 수출기록을 써가고 있는 중이다.

진공청소기는 대미 수출이 517.2% 증가해 미국은 전년 수출 상위국 4위에서 올해 9월까지 실적은 단숨에 1위를 기록했다.

강연호 관세청 통관기획과장은 "청정가전 수출 증가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생활의 변화로 청정가전의 수요가 늘어나고 우리 기업의 우수한 품질에 성공적인 방역에 따른 K브랜드의 인기까지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며 "관세행정을 통해 우리 기업의 수출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룩스코리아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