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화금융사기 기승'위험'..'지연 이체' 등 대응방안 필요

룩스코리아소식 승인 2020.03.02 10:05 | 최종 수정 2020.03.13 11:53 의견 0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10계명 (자료=금융위원회)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가장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다. 재산상 피해로도 이어질 수 있어 지연 이체 서비스 가입 등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대표적인 문자 및 전화 사기 수법은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이외에도 전화로 보건당국이나 코로나19 확진자인 것처럼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및 유사 범죄시도다. 

또한 전화로 질병관리본부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을 사칭하며 방역 작업 등을 할 테니 돈을 내라거나 특정 애플리케이션(앱)을 휴대폰에 설치하라고 종용해 개인정보 탈취 우려 등이 있는 악성코드를 휴대폰에 심어 놓는 수법이 있다. 

2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일 금융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경찰청,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우려를 악용한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 부처 간 공조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허위 정보 관련 전화번호와 악성 사이트(URL) 등을 신속히 차단하고 수사 공조 수준도 높이는 '예방-차단-단속·처벌-피해 구제' 등 보이스피싱 전 과정에 걸친 종합적, 체계적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

금융회사들은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으로 코로나19 보이스피싱 감시를 강화하고 소비자 피해구제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이런 사기 시도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지연 이체 서비스 등 가능한 재산 피해 예방 수단을 활용할 것을 재차 당부했다.

아직 시중은행 등이 접수한 실제 피해 사례는 없지만 각종 새로운 범죄 수단이 활용되면서 재산상 피해로도 이어질 수 있어서다.

금융당국은 지연 이체 서비스, 입금 계좌 지정 서비스 등 재산 피해를 막을 서비스에 가입하고 공공기관이나 보건의료기관을 사칭한 금전, 금융정보, 앱 설치 등에는 절대 응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관련 내용을 담은 문자를 받았다면 문자에 담긴 의심스러운 전화번호나 URL 등을 누르지 말라고 조언했다.

만에 하나 돈을 이체했다면 즉시 은행 고객센터나 경찰, 금감원에 계좌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

저작권자 ⓒ 룩스코리아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