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 회복세 뚜렷..긴급재난지원금,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 효과

룩스코리아소식 승인 2020.05.29 12:39 의견 0
최근 긴급재난지원금,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 등이 소상공인 매출액 회복세를 뚜렷하게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코엔뉴스)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상공인 매출 회복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25일 실시한 ‘소상공인 매출액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통시장의 매출액 감소폭은 지난 18일 대비 12.0%p(51.6%→39.6%) 감소해 지난 2월 3일 조사를 실시한 이후 가장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61.0%→62.1%)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매출액 감소 비율이 완화됐다. 특히 제주 18.6%p(57.5%→38.9%), 부산·울산·경남 9.8%p(53.4%→43.6%), 서울 9.6%p(52.5%→42.9%), 경기·인천 9.3%p (52.6%→43.3%)로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농·축·수산물 15.0%p(49.6→34.6%), 음식점 9.8%p(47.7%→37.9%), 관광·여가·숙박 3.1%p(67.0%→63.9%)로 매출 감소비율이 완화됐다. 이에 비해 교육서비스는 5.1%p(57.4%→62.5%)로 감소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의 자체노력에 대한 질문에서는 세일·이벤트 등 마케팅 강화 46.7%, 배달판매 확대 12.5%, 온라인 판매 확대 9.0%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으로, 홍보·마케팅비 지원 32.8%, 소상공인전용상품권 확대 23.4%, 지역축제 등 공동이벤트 확대 15.5%, 온라인 판매지원 11.7%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매출액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난 것은 최근 긴급재난지원금,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 등의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이러한 매출 회복세가 이어갈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 청년상인축제 등 이벤트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사는 소상공인 정책수립 및 현장애로 파악을 위해 중기부가 올해 2월 3일부터 매주 소상공인 사업장 300개, 전통시장 220개 내외를 대상으로 패널조사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룩스코리아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