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유림 명품숲 5개소 선정..지역별 산림관광 명소로 육성

룩스코리아소식 승인 2020.06.16 17:19 의견 0
경북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자작나무 숲 (자료=산림청)

산림청은 국유림 명품숲 5개소를 선정해 지역별 산림관광 명소로 육성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10일 숲의 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우수하고 숲 여행하기에 좋은 ‘국유림 명품숲’ 5개소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방하리 굴참나무 숲을 비롯해 ▲강원 영월군 영월읍 태화산 경관 숲 ▲경북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자작나무 숲 ▲충북 충주시 산척면 오청산 소나무 숲 ▲전북 고창군 고창읍 문수산 편백 숲 등 5개소이다.

춘천 방하리 굴참나무 숲은 굴참나무가 집단으로 자생하는 천연림으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는 등 산림자원 가치와 보존·연구 가치가 뛰어나다.

영월 태화산 경관 숲은 산림청이 선정한 100대 명산으로 삼면이 남한강에 에워싸여 능선에서 조망되는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숲이다.

영양 수비면 죽파리 자작나무 숲은 1993년도에 인공적으로 조림된 자작나무가 30ha 규모로 숲을 이루고 있다. 새하얀 나무에 푸른 잎이 매력적인 경관을 자아낸다.

충주 오청산 소나무 숲은 천연림 소나무의 집단 생육지로서 오청산 경제림단지로 지정 관리 중이다. 인근 천등산, 지등산, 인등산과 송강저수지 등의 관광기반이 양호하다. 임도 시설(25km)을 활용해 도보여행과 산악자전거 등의 산악레포츠 적지이다.

고창 문수산 편백숲은 생장이 우수한 편백나무 집단 조림지이다. 편백나무의 생육환경이 뛰어난 점을 인정받아 명품숲으로 선정됐다. 향후 다양한 산림사업을 통해 지역 관광자원과의 연계가 기대된다.

산림청은 이번에 선정된 명품숲을 체계적으로 경영·관리해 산촌의 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숲 안내판 설치 등 각종 편의시설도 확충한다. 이에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한 산촌 활성화 프로그램 개발 등 지역 특성에 맞는 관리와 운영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산림청은 이번에 발표한 5곳을 포함해 모두 40곳을 국유림 명품숲으로 관리하고 있다. 앞으로 다양한 유형의 국유림 숲 모델을 발굴해 매달 국민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산림청 강대석 국유림경영과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잠시나마 숲에서의 휴식을 권한다”면서 “국유림 명품숲을 산촌의 대표적인 산림관광 모델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룩스코리아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